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0-05-27 18:12

  • 뉴스 > 시/군뉴스

강원대병원 비정규직 없는 공공기관 첫날

코로나 극복위해 음지에서 헌신한 직원 격려, 추가 채용도

기사입력 2020-05-04 16:02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강원대학교병원(원장 이승준)은 약 2년간의 노사전문가 협의를 거쳐 간접고용 근로자 101명을 직접고용 방식으로 정규직화하고 51일자로 정원에 반영했다 밝혔다. 이로서 강원대병원은 비정규직 없는 공공기관이 됐다. 병원은 54일 오전 근무투입 전, 전환 직원에게 임명장을 수여하며 새로운 가족으로 맞이했다.


 


강원대병원은 20177월 정부의 공공부문 비정규직 근로자 정규직 전환 가이드라인 발표 즉시 전환작업에 착수해 2018년 기간제 근로자 36명을 우선 정규직화했다. 그러나 청소, 경비 등 외구 용역업체를 통해 근무중인 간접고용 근로자 100여명에 대한 전환은 그 규모와 전환 방법등에 대한 이견으로, 파업 등 난항을 겪어오다가 작년 1122일 극적인 합의에 도달했다. 이날의 합의에 따라 지난 1101명이 정규직으로 임용됐다.

 

협의 과정에서 관건은 전환대상자들에 대한 처우 부분이었다. 노사는 '기존 직원과 전환 직원간의 차별을 두지 않는다'는 전제를 바탕으로 '업무협력직' 직종을 신설하고 지난 220일 의사회 의결을 거쳐 정부부처에 정원을 신청하였고, 51일자로 규정에 반영됐다. 이로서 병원 단체협약 및 제규정(복리후생과 보수규정 등 일체)을 기존 직원과 동일하게 적용받게 됐다. 따라서 직원들이 받게 되는 진료비 감면, 복지포인트, 유급 병가 및 유급 질병휴직 등 일체의 복지혜택을 누리게 됐다.

 

강원대병원 관계자는 "2년간 수십회의 협의회를 개최하며 노사, 외부전문가, 비정규직 노조, 비정규직 무노조 등 이해당사자간의 합의를 이끌어내는데 상당한 애로가 있었지만 공공기관으로서 비정규직의 정규직화라는 공적 책임을 다해야 한다는 기본정신은 공유하고 있었기에 어려움을 이겨내고 합의를 할 수 있었다"며 합의를 이끌어낸 노조와 비정규직 대표들에 대해 고마움을 표했다. 또한 전환 방식에 있어서도 자회사 설립과 같은 쉬운 방법이 있었지만 어렵더라도 정규직전환 정책이 갖는 기본정신에 입각해 직접고용을 해야 한다는 공감대가 '비정규직 제로화'에 긍정적인 영향을 끼쳤다고 소회를 밝혔다.

 

이승준 병원장은 임명장 수여식에서 "20주년을 맞이하는 강원대병원에 새로운 가족을 맞이 한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 "코로나 극복을 위해 보이지 않은 곳에서 헌신한 청소 등 업무협력직 직원들에게 감사 드린다"고 밝혔다.

 

한편 강원대병원은 직원들의 장시간근로 및 노동 환경 개선을 위해 추가인력을 채용하고 있다. 채용 직무 및 인원은 병원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 가능하다. (www.knuh.or.kr)
 

빠른 실시간 뉴스, 강원도민과 함께 만드는 언론.

 

강원인터넷신문은 한국지역인터넷언론협회 100여개 전국회원사와 기사를 공유하고 있습니다.


강원인터넷신문은 한국지역인터넷언론협회 회원사입니다.

ⓒ 강원인터넷신문 (gwinews.asia)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원인터넷신문 (abcseoul@empal.com)

댓글0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