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0-06-04 15:40

  • 뉴스 > 시/군뉴스

“정선 더덕 판매 팔 걷어부쳤다”정선군, 정선농협과 함께 판촉활동 나서

기사입력 2020-03-31 06:31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정선 = 김현주) 정선군(군수 최승준)이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청정 정선을 대표하는 특산물인 정선 더덕 판매 촉진에 나서고 있다.

 

군은 최근 강력한 사회적 거리두기에도 코로나19 확산 규모가 줄지 않아 학교의 개학 시점이 불투명해지고 있어 군은 정선농협(조합장 김영남)과 협업을 통해 학교급식 납품 특산물인 정선 더덕 팔아주기에 나서 더덕 재배농가 소득증대에 기여하고 있다.

 

 

▲ 최승준 군수가 정선농협 중부지점을 방문했다.(사진제공=정선군청)

 

군에서는 지난 3월 초부터 강원도가 주관하는 감자 팔아주기를 지역농협과 협력 추진해 고랭지감자 약270톤을 시중 가격보다 할인된 가격으로 온라인 및 농협 공판장을 통해 판매한 바 있다.

 

이에 최승준 정선군수와 김영남 정선농협 조합장은 30일 정선농협 중부지점에서 최근 농특산물 판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가를 돕기 위한 판로 확보 방안에 대하여 논의했다.

 

아울러 정선 대표 특산물인 더덕을 3월 중순부터 정선농협에서 운영하고 있는 온라인 쇼핑몰을 통해 2회에 걸쳐 판매를 실시해 4천만원 상당의 더덕을 판매하는 실적을 올렸다.

 

군에서는 코로나19 여파로 농특산물 판매 불황이 길어질 경우를 대비하여 정선농협 온라인 쇼핑몰을 활용해 더덕 판매를 지속적으로 실시하는 것은 물론 군은 더덕 구입 소비자들이 보다 저렴한 가격에 더덕을 구입할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을 늘여나갈 계획이다.

 

정선 더덕은 재배면적이 약697ha로 강원도내 최대 면적을 자랑하고 있으며, 700m이상 고랭지에서 재배되어 자연산처럼 맛과 향이 진하고 약용성분 또한 뛰어나다는 평가를 받고 있어 건강 웰빙 음식으로 많은 소비자들이 찾고 있다.

 

군에서는 정선더덕 명품화를 위해 지난 2014년부터 3년간 총 135천만원을 투자하여 재배면적을 확대하여 농가의 안정적인 소득증대를 위한 대체작목으로 자리 잡고 있다.

 

또한 군은 농가소득 증대를 위해 더덕 재배 기반시설 및 저장고 등을 지원하고 있으며, 부가가치를 높이고 안정적인 유통을 위해 정선농협 중부지점에 15억 규모의 약초가공센터를 지난해 완공하였다.

 

현재 정선군에서는 360농가에서 697ha 규모의 더덕을 재배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더덕 재배에서부터 가공과 유통까지 체계화된 관리 등으로 부가가치를 높이기 위한 청정 정선의 대표 농특산물로 정착시켜 나갈 계획이다.

 

 

 

빠른 실시간 뉴스, 강원도민과 함께 만드는 언론.

 

강원인터넷신문은 한국지역인터넷언론협회 100여개 전국회원사와 기사를 공유하고 있습니다.


강원인터넷신문은 한국지역인터넷언론협회 회원사입니다.

ⓒ 강원인터넷신문 (gwinews.asia)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원인터넷신문 (knn2800@hanmail.net)

댓글0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