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0-06-04 15:40

  • 뉴스 > 강원도뉴스

강원도, 해외입국자 전원 코로나19 진단검사 실시

기사입력 2020-03-29 06:31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0

(춘천 = 김서진 기자) 강원도는 미국발() 입국자 특별검역이 시행되는 27일부터 도내로 들어오는 유학생, 교민 등 해외입국자 전원에 대해 코로나19 진단검사를 실시하기로 했다.

 

음성인 경우도 14일간 자가격리 또는 능동감시를 통해 사후관리를 진행하는 검역 강화조치를 긴급 추진하기로 했다.

 

도는 유럽·미국을 비롯한 세계 전역에서 코로나19 환자가 급증하고 있고, 국내에도 해외 입국자들로부터 확진자가 다수 발생하고 있어, 도민들의 불안 해소와 감염병의 지역사회 확산을 막기 위하여 긴급 관리 대책으로 추진한다.

 

아울러 해외 입국자의 파악과 관리, 진단검사, 자가격리 등을 효율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26일부터 해외 입국자 신고 및 사전접수제를 운영하고 있다.

 

도는 지난 22일부터 해외에서 입국했거나 입국예정인 본인, 자녀, 가족관계에 있는 경우 시군 보건소에 해외 입국 관련 사실(예정)을 반드시 신고해 줄것을 당부했다.

 

강원도재난안전대책본부는 유럽, 미국 등 해외 입국자에 의한 지역사회 감염증 전파방지를 위해 해외 입국자 중 자가격리 대상자에 대한 관리 또한 강화하기로 했다.

 

먼저, 해외 입국자 중 자가격리 대상자는 자가격리자 안전보호 앱을 입국단계에서 의무 설치해 발열 등 의심 증상 진단과 위치 확인을 통한 생활수칙 준수 여부를 확인하게 된다.

 

정당한 사유 없이 자가격리지를 무단이탈 하는 등 자가격리 의무 위반 시 무관용 원칙에 따라 즉시 고발할 예정이다.

 

 

 

빠른 실시간 뉴스, 강원도민과 함께 만드는 언론.

 

강원인터넷신문은 한국지역인터넷언론협회 100여개 전국회원사와 기사를 공유하고 있습니다.


강원인터넷신문은 한국지역인터넷언론협회 회원사입니다.

ⓒ 강원인터넷신문 (gwinews.asia)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원인터넷신문 (knn2800@hanmail.net)

댓글0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