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0-11-30 07:07

  • 뉴스 > 스포츠/생활

임희정, KLPGA하이원리조트 여자오픈 첫 우승

황지초 6학년, 전국 대회 우승하며 본격 선수생활 시작

기사입력 2019-08-25 17:30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0

국가대표 출신의 루키 임희정(19)(한화큐셀 골프단)이 하이원리조트 여자오픈(총상금 8억원)에서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첫 우승의 기쁨을 맛봤다. 태백 황지초등학교 출신인 임희정 선수는 고향에서 출전, 우승의 감격을 맛봤다.

 

25일 강원도 정선군 하이원 컨트리클럽 마운틴-밸리 코스(72·6,496야드)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챔피언조에서 경기한 임희정은 열대 최저타를 기록하며 우승했다.

 

최종합계 13언더파 275타가 된 임희정은, 이날 3타를 줄인 2위 박채윤(25)4타 차로 여유 있게 따돌린 채 정상을 차지했다. 생애 첫 우승으로 받은 상금은 16,000만원 이었다.

 

특히 임희정은 이곳 하이원리조트가 익숙한 강원도 태백 출신이다. 하지만 앞서 사흘간의 플레이와 달리 최종라운드에서는 고전했다. 그러나 어렸을 때부터 익숙한 홀의 느낌을 그대로 받아 우승을 차지했다.

 

8번 홀까지 파로 막아낸 임희정은 9번홀과 10번홀(이상 파4)에서 잇달아 보기를 기록했다. 그 사이 박현경과 곽보미는 1타씩을 잃었다. 임희정은 12번홀(4)에서 나흘 연속으로 버디를 잡으며 반등하는 듯했지만, 16(3)17번홀(4)에서 다시 연속 보기를 범했다. 이후 4타 차 선두로 나선 18번홀(4)에서 멋진 세컨샷으로 공을 그린에 올린 뒤 파로 챔피언 퍼트를 완성했다.

 

임희정은 어머니가 근무하는 골프연습장에 따라간 게 계기가 돼 8살 때부터 골프채를 잡았다. 이후 초등학교 6학년 때 나간 전국 대회에서 좋은 성적을 거두며 본격적인 선수 생활을 시작했다.

 

2014년부터 2018년까지 국가 상비군과 국가대표 생활을 한 임희정은 20178월 미국주니어골프협회가 주관한 '박세리 주니어 챔피언십'에서 각국의 유망주를 제치며 초대 우승자에 등극했고,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여자골프 단체전 은메달을 획득한 바 있다.

 

또한 지난해 10KLPGA 정회원 선발전에서는 1위로 정회원 자격을 획득했고. 곧이어 11월에 열린 정규투어 시드순위전에서는 조아연(19)에 이어 2위를 기록하며 신인상 후보로서의 면모를 뽐냈다.<국제뉴스>

 

 

빠른 실시간 뉴스, 강원도민과 함께 만드는 언론.

 

강원인터넷신문은 국제뉴스강원취재본부와 강원연합방송, 강릉인터넷뉴스, 태백정선인터넷뉴스, 강원교육신문, 홍천인터넷신문, 철원인터넷뉴스, 화천인터넷뉴스, 인제인터넷신문과 함께 만들어 가는 언론사 입니다.


강원인터넷신문은 한국지역인터넷언론협회 회원사입니다.

ⓒ 강원인터넷신문 (gwinews.asia)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원인터넷신문 (knn2800@hanmail.net)

댓글0

0/500